Ella Fitzgerald - September Song

Chris Rea - September Blue


노벰버에 왜 셉템버를 들으라고 하냐...라고 하면 난 할 말은 없지만, 마음의 구멍속으로 잔잔하지만 강력하게 잔향을 남겨주는 음악들.














Posted by 깊은곳으로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