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이폰 앱 만들어 보겠답시고 책을 사서 끙끙매고 있는데 진도가 도무지 안나가는 이유가 있다.
책이 나온지가 좀 된 것이라 소프트웨어 버전이 안맞아서 1:1로 따라할 수가 없다는 것.
프로그래밍 배경도 전혀 없는지라 맨땅에 헤딩을 며칠 했는데 해결이 안나서 괴로워하는 중.
버튼을 누르면 화면에 Hello, World!가 나와야 하는데 버튼을 안 눌러도 떡하니 화면에 나와있는 저노무 Hello, World는 어째야 하는가..
책과 다른 부분이 꽤 있어서 1:1로 검증을 해가면서 어디서 틀렸는지를 알아내는게 불가능하기에
일단은 처음부터 한번 다 다시해보고 그래도 안되면...... 모르겠다. 거기까진 생각 안해봤는데.

2.
요즘 보려고 하는 책: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 혁명'
이렇게라도 해서 책을 좀 보는 습관을 다시 들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노력하는 수 밖에는 없는거겠지.

요즘 보는 TV프로: '위대한 탄생2'
많이들 지적하듯이 위대한 멘토쇼가 되어가는 느낌이지만, 정말 이번 시즌의 멘토들은 다 귀엽다. 특히 이선희와 이승환은. 애들이 잘하면 잘해서 헬렐레~ 못하면 어떻게~~하는 얼굴이 너무나 솔직해. 이선희에 대해서는 별 호오가 없었는데 이번에 보니까 연예계에서 저렇게 오래 있었는데도 닳고 닳은 느낌이 안날까 싶어서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더라. 부럽고 본받고 싶은 점.
지난 주 박지혜양의 영영탈락은 좀 아쉬웠다. 나도 첫 무대를 보고 '우와~'라고 했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높이는 못올라 갈 것 같은 최형석이라는 후보자를 응원하고 있다. 반면에 많이 거론된 최정훈, 에릭남이나 배수정은 매력을 좀 못느끼겠다.

남편은 나보고 오디션 프로그램 좋아한다고 놀리지만, 언제나 내가 들어보지 못한 노래들을 발견해 내는 재미가 있다. 요즘은 팝을 거의 안들으니까 'Put your records on'같은 곡도 위탄에서 처음 들었고 마룬파이브(지난 시즌에 엄청 나왔던) , 존 레전드, 존 메이어.. 이런 사람들도 처음 알게 되네. 예전엔 신곡을 제일 먼저 듣는게 기쁨이었는데(특히 가요는) 이제는 유명할 대로 유명해진 사람들도 뒤늦게야 알게되는 구닥다리 음악인생.^^  


 

Posted by 깊은곳으로 트랙백 0 : 댓글 0